자동차뉴스

2019년 가장 빨리 팔리는 국산차와 수입차는?

2019.12.19작성자 : 관리자

엠파크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 '그랜저 HG'         

국내 최대 규모의 중고차 매매단지 동화 엠파크는 올해 가장 빨리 판매된 차는 포드 SUV '익스플로러'라고 16일 밝혔다. 또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자동차의 준대형세단 '그랜저HG'였다.


엠파크가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차량 5만3000여 대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, 판매회전율에서 포드 익스플로러가 34.1일로 가장 빨리 판매됐으며, 쉐보레 스파크가 34.2일로 그 뒤를 이었다. 올 뉴 모닝은 36.1일을 기록했다.


이밖에 '레이'와 '코란도C', '티볼리', '더 뉴 K3', '아반떼 AD'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. '제네시스 DH'는 대형차 중 유일하게 판매회전율 10위권에 들었다.

판매회전율은 중고차가 매매단지에서 입고됐다고 팔리는 시간을 말한다. 짧을수록 인기가 많다는 의미다.


올해 11월까지 가장 많이 팔린 차는 그랜저HG로 1939대를 기록했다. '그랜드 스타렉스'는 1615대로 2위에 올랐으며 '올 뉴 카니발'(1528대), 포터2(현대, 1375대), 레이(기아, 1109대) 순이었다.


수입차 부문에선 메르세데스-벤츠 'E클래스'가 620대로 1위를 차지했고 BMW '5시리즈'는 614대로 2위, 아우디 'A6'가 442대로 3위를 차지했다. 수입차 브랜드별로 보면 메르세데스-벤츠의 3개 차종, BMW와 아우디, 폭스바겐의 각 2개 차종, 미니의 1개 차종이 10위권 안에 들었다.


엠파크 관계자는 "장기간 불황으로 전체 판매량은 소폭 하락했고 판매회전율은 길어졌다"며 "그중에서도 고가의 수입차는 판매회전율이 국산차의 증가폭보다 상대적으로 컸다"고 말했다